A Golden Year

by HFPA January 12, 2016

hfpa

The 73rd Golden Globe Awards were a memorable celebration of the year’s best in film and television. The HFPA’s HJ Park analyzes the results.

10일 베벌리 힐스의 베벌리 힐튼 호텔에서 릭키 제르베즈의 사회로 열린 제73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은 폭스사가 주요상을 독식 하다시피한 폭스사의 잔치였다. 드라마 부문 작픔과 감독 그리고 남우주연상 수상작인 ‘레버넌트’(The Revenant)와 코미디/뮤지컬 부문 작품과 남우주연상을 탄 ‘화성인’(The Martian) 및 여주 주연상 수상작인 ‘조이’(Joy) 등이 모두 폭스사 작품이다.

‘레버넌트’는 19세기 초 미국의 록키산 지역에서 동료들에게 버림 받은 빈사상태의 사냥꾼의 생존과 복수에 관한 혹독한 액션 드라마로 작품상과 함께 알레한드로 G. 이나리투가 감독상을 그리고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주연상을 각기 탔다.

‘화성인’은 동료우주인들과 함께 화성 탐사에 나섰다가 혼자 남게 된 우주인의 얘기로 작품상 외에 맷 데이먼이 주연상을 탔다. ‘조이’는 특수걸레를 고안한 조이 망가노의 실화로 조이 역의 제니퍼 로렌스가 주연상을 탔다.

‘레버넌트’와 ‘화성인’이 이렇게 골든 글로브 주요상을 휩쓸면서 이 두 영화는 오는 2월에 열릴 오스카 시상식에서도 크게 각광을 받게 됐다.

‘레버넌트’의 작품상과 감독상 수상은 약간의 이변이라고도 볼 수 있다. 시상식이 열리기 전만해도 드라마 부문 작품상은 보스턴 가톨릭 교구내 신부들의 아동 성추행을 폭로한 보스턴 글로브의 활약을 다룬 ‘스팟라이트’(Spotlight)가 그리고 감독상은 ‘화성인’을 연출한 리들리 스캇이 탈 것으로 유력시 됐었다.

또 다른 이변은 ‘스팟라이트’ 외에 작품상을 비롯해 여러 부문에서 수상 후보에 올랐던 ‘빅 쇼트’(The Big Short)와 ‘캐롤’(Carol) 및 ‘덴마크 여인’(The Danish Girl) 등이 모두 단 한 개의 상도 못 탄 것이다.

드라마 부문 여우주연상은 괴한에게 납치돼 오랜 세월 동안 감금된채 성폭헹을 당하면서 아들까지 나은 젊은 여자의 삶과 탈출을 그린 ‘방’(Room)의 비교적 신인인 브리 라슨에게 돌아 갔다.

여우 조연상은 애플 컴퓨터의 공동 창업자인 스티브 잡스으 삶을 다룬 ‘스티브 잡스’(Steve Jobs)에서 잡스의 충실한 참모로 나온 케이트 윈슬렛이 탔다. 그런데 채닝 테이텀과 함께 여우 조연상 시상자로 무대에 오른 조나 힐이 말끝 마다 F자 상소리를 내 뱉는 바람에 시상식을 중계하는 NBC-TV측이 이 말들을 삭제하느라 그의 말은 절반 이상이 무성으로 방영됐다. 잔에 든 맥주를 마시면서 사회자를 본 제르베즈를 비롯해 F자 상소리가 난무하는 쇼였다.

이 날 가장 감격적이었던 모습은 ‘크리드’(Creed)로 남우 조연상을 탄 실베스터 스탤론(69)의 것. 그는 여기서 자신의 출세작인 ‘록키’(Rocky)에서 자신의 라이벌이었던 아폴로 크리드의 아들의 코치로 나와 민감한 연기를 보여 주었다.

스탤론이 무대에 오르는 순간 참석자들의 뜨거운 기립박수를 받았다. 그는 1977년 ‘록키’로 골든 글로브 각본과 주연상 후보에 올랐으나 상은 못 탔는데 이 번에 근 40년만에 같은 인물로 나와 비로소 상을 탄 것이다. 록키처럼 언더독의 승리라고 하겠는데 스탤론은 인사말에서 “나의 보이지 않는 가장 친한 친구 록키 발보아에게 고마움을 표한다”라고 말해 다시 한번 박수갈채를 받았다.

‘스티브 잡스’는 여우조연상 외에도 아론 소킨이 각본상을 탔는데 흥행에서 참패한 영화가 이렇게 중요한 두 개의 상을 탄 것도 놀라운 일이다. 외국어 영화상은 또 다른 홀로코스트 영화인 ‘사울의 아들’(Son of Saul)이 탔다.

음악상은 쿠엔틴 타란티노의 피범벅 웨스턴 ‘헤이트풀 에잇’(The Hateful Eight)의 음악을 작곡한 이탈리아의 노익장 엔니오 모리코네(87)가 탔다. 모리코네는 ‘황야의 무법자’ 시리즈의 음악을 작곡한 사람으로 이 날 건강 문제로 식에 불참, 타란티노가 대신 받았다.

주제가상은 영국 가수 샘 스미스가 작곡하고 노래한 007 시리즈 ‘스펙터’(Spectre)의 ‘라이팅 온 더 월’(Writing on the Wall)이 탔다. 만화영화상은 예상대로 픽사의 ‘인사이드 아웃’(Inside Out)이 받았다. 생애 업적상인 세실 B. 드밀 상은 덴젤 워싱턴이 받았다.

골든 그로브는 영화와 함께 TV 부문에 대해서도 시상하는데 HFPA는 보통 새 프로와 인물들에 대해 시상을 해 이들을 격려하고 있다. 이 날 새 시리즈인 ‘정글 속의 모차르트’(Mozart in the Jungle)와 ‘미스터 로봇’(Mr. Robot)이 상을 탄 것도 이런 맥락에서 읽을 수 있다.

이 날 사회를 본 영국인 코미디언 릭키 제르베즈는 이 번으로 4번째 마이크를 잡았는데 지난 3년간은 여류 코미디언 티나 페이와 에이미 폴러가 공동으로 사회를 봤었다. 제르베즈는 농담이 지나치다 못해 독설로 변하는 경향이 있어 시상식을 주관하는 HFPA와 식을 중계하는 NBC는 물론이요 식에 참석한 배우들을 싸잡아 조롱하고 야유하곤 했다.

이 날도 그는 맥주를 들고 마시면서 F자 상소리를 섞어 좌충우돌식으로 골든 글로브를 ‘무가치한 상’이라고 야유를 한 뒤 NBC는 자사 작품이 단 하나도 수상 후보에 오르지 않았는데도 식을 중계한다고 조롱했다. 이어 그는 션 펜과 찰리 쉰을 비롯해 케이틀린 젠너 등을 농담 거리로 삼았다.

그는 몇 년 전에 술에 대취해 유대인들을 욕한 멜 깁슨을 조롱해 큰 화제가 됐었는데 이 날 시상자로 무대에 오른 깁슨을 소개하면서 “난 빌 코스비 보다는 차라리 멜과 함께 그의 방에서 술을 마시겠다”며 섹스 스캔들에 휘말린 코스비를 야유하면서 아울러 깁슨과는 일종의 화해를 했다. 제르베즈는 주최측으로 부터 어떤 경고를 받았는지 과거보다는 농담이 독기가 순화된 느낌이었다. 시상식이 끝나자 스타를 비롯한 참석자들은 일제히 호텔 내서 열리는 6군데의 파티장들로 자리를 옮겼다.

HJ Pa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