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isiting The Ecstasy of Dreyer's 'The Passion of Joan of Arc"

by H.J. Park April 11, 2018
A scene from the movie "The Passion of Joan of Arc"

criterion collection

Of all the movies about Joan of Arc, Danish director Carl Theodor Dreyer’s silent The Passion of Joan of Arc is absolutely the best. This is a really spiritually inspiring and transcendent masterpiece. Its form, light, and set are all ahead of its time.

The most vivid and fascinating thing in this movie is Rudolph Maté’s photography. He uses the close-up like a mirror right in front of you, so you can see everything with startling immediacy. And who can forget that close-up of Renee Falconetti’s face?  Her haunted face channels both the agony and the ecstasy of martyrdom. In 1935 Maté immigrated to America, launching a successful Hollywood career both as DP (The Lady From Shanghai, Gilda, The Pride of the Yankees) and director (When Worlds Collide, D.O.A.)

Richard Einhorn’s 1994 opera/oratorio ‘Voices of Light’ is often performed during screenings of The Passion of Joan of Arc. From my experience, it is a double ecstasy.

Criterion has released 2K digital restoration of The Passion of Arc recently. Enjoy and experience the spiritual awakening!

  

‘잔 다크의 수난’(The Passion of Joan of Arc)은 ‘뱀피르’(Vampyr‧1932), '분노의 날‘(Day of Wrath1934) 및 ’거트루드‘(Gertrud‧1964) 등 심오하고 영적이며 종교적인 작품을 만든 덴마크의 위대한 감독 칼 테오도어 드라이어가 연출하고 프랑스의 연극배우이자 영화배우인 르네 잔 팔코네티가 프랑스의 처녀 전사 잔 다크로 나오는 1928년 작 무성영화다.

보는 사람의 영혼을 고양시키는 선험적이요 완벽한 형식미를 갖춘 기념비적 작품이자 신비주의를 영상으로 구체화한 걸작으로 순교자 잔 다크가 스크린에 현신한 감동을 체험케 한다. 특히 이 영화는 1994년에 작곡가 리처드 아인혼이 합창과 앙상블 악기를 위해 작곡한 오라토리오 ‘빛의 음성’의 연주와 함께 보면 지극한 영적 경험을 하게 될 것이다. 오라토리오의 대사는 다 잔 다크에 의해 노래 불려진다.

잔 다크에 관한 영화들은 이 영화 전과 후에도 여러 편 만들어졌다. 드라이어처럼 심오한 작품을 만든 프랑스 감독 로베르 브레송이 비 배우들을 이용해 만든 ‘잔 다크의 재판’(The Trial of Joan of Arc‧1962)과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를 감독한 빅터 플레밍이 잉그릿 버그만을 기용해 만든 ‘잔 다크’(Joan of Arc‧1948)가 있다.

그리고 ‘왕 중 왕’과 ‘십계’ 등 종교영화를 많이 만든 세실 B. 드밀의 무성영화 ‘여인 조운’(Joan the Woman‧1917)이 있고 조지 버나드 쇼의 동명 연극을 바탕으로 한 ‘성인 조운’(Saint Joan‧1957)에서는 진 시버그가 잔 다크로 나온다. 그리고 프랑스의 뤽 베송 감독이 밀라 조보비치를 써서 만든 ‘메신저:잔 다크의 이야기’(The Messenger:The Story of Joan of Arc‧1999)는 액션영화다.

‘잔 다크의 수난’은 오를레앙의 처녀 잔 다크(1412-1431)에 대한 프랑스 가톨릭 신부들의 마녀재판 기록을 바탕으로 재판과정과 재판 끝에 있은 잔 다크에 대한 화형을 치밀하게 재구성한 작품으로 드라이어의 철두철미한 연출과 팔코네티의 심오한 연기 그리고 루돌프 마테의 엄격한 촬영 등이 다 획기적이요 경이롭다.

특히 고뇌하는 잔 다크의 얼굴이 자주 클로스-업으로 화면을 가득히 메우면서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이 무식한 촌색시 성인의 고뇌를 함께 느끼도록 만든다. 마테는 잔 다크와 그를 심문하는 신부들의 얼굴과 머리뿐 아니라 이들의 육신에도 근접해 관객으로 하여금 그들과 같은 현장에 있는 사실감을 극대화한다.

마테의 촬영은 투명하면서 간결하고 또 정직한데 인물들 외에도 재판이 열리는 수도원의 백색 내부와 외부를 비롯해 장식 없는 무대를 꾸미면서 잔 다크와 신부들 간의 치열한 영적 대결을 강렬하게 부각시키고 있다. 그의 카메라는 잔 다크의 발가벗은 영혼을 있는 그대로 퍼내다시피 포착하고있다.

폴랜드와 헝가리 계인 마테는 후에 할리웃으로 건너와 촬영과 영화감독으로 여러 편의 영화를 만들었다. 촬영감독으로는 ‘다즈워드’ ‘스텔라 달라스’ ‘러브 어페어’ ‘웨스터너’ ‘해밀턴 여인’ ‘양키즈의 자랑’ 및 ‘길다’ 등을 찍었다. 그가 연출한 영화들로는 ‘D.O.A.' ‘낙인’ ‘도둑 왕자’ ‘세계전쟁’ ‘미시시피 도박사’ ‘폭력적인 남자들’ 및 ‘300명의 스파르타인들’ 등이 있다.

‘잔 다크의 수난‘은 화면구성이 과감한 당시만 해도 형식미가 실험적인 작품으로 인물들이 말을 하는 입술의 움직임과 제스처가 마치 무대의 무언극을 보는 느낌을 주는데 진행이 순례자의 걸음처럼 매우 느려 순간순간이 고뇌로 연결되면서 서서히 감정의 결을 쌓아가다가 마지막에 깊은 감동으로 승화한다.

영혼의 육체의 삶에 대한 승리를 그린 대담무쌍한 영적 드라마로 머리를 삭발당한 팔코네티의 체념과 고뇌 그리고 불굴의 정신과 자비로운 부드러움 및 영적 희열이 절묘한 조화를 이루면서 떠도는 얼굴 표정은 한번 보면 결코 잊지 못할 숭고한 표정이다. 이 영화는 팔코네티의 유일한 주연 영화다.

드라이어는 배우들의 화장을 허락하지 않고 조명을 이용해 인물들의 모습을 거의 괴물들처럼 기괴하게 과장하고 있다. 그런데 드라이어는 팔코네티에게 맨 무릎을 돌바닥에 짓눌러 진짜로 고통을 체험토록 하면서 이 장면을 반복해 찍었다는 설이 있다.

영국과 프랑스 간의 백년전쟁 중인 1431년 영국군에게 포로가 된 잔 다크가 프랑스의 루앙으로 후송돼 영국에 충성하는 프랑스의 가톨릭 신부들에 의해 종교재판을 받는다. 신부들은 신의 소명을 받아 영국군을 물리치기 위해 출전했다는 양치기 잔 다크의 믿음을 꺾으려고 하나 잔 다크는 이에 굴복하지 않고 결국 화형을 당한다. 이 영화가 처음 상영됐을 때 잔 다크의 처형장면을 본 관객들이 눈물을 흘렸다고 한다. ‘잔 다크의 수난’이 크라이티리언(Criterion)에 의해 디지털로 복원돼 최근에 나왔다.